허성무 창원시장, "성산구 고용위기지역 지정돼야"
허성무 창원시장, "성산구 고용위기지역 지정돼야"
  • 조현웅 기자
  • 승인 2019.05.0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 시장 "창원의 일자리 재앙, 골든타임을 놓치지 말아달라"
창원성산구, 두산중공업 등 고용감축 규모 3200여명 웃돌아
허성무 창원시장, 여영국 국회의원 등은 지난 4월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창원 성산구 고용위기지역 추가 지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실시했다.
허성무 창원시장, 여영국 국회의원 등은 지난 4월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창원 성산구 고용위기지역 추가 지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실시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지난 4월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창원 성산구 고용위기지역 추가 지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은 정파와 입장을 초월해 성산구 고용위기지역 추가 지정을 바라는 지역사회의 통일된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자회견에는 여영국 국회의원(정의당, 창원 성산)을 비롯해 시의원 중 창원 성산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노창섭 의원(정의당, 상남·사파동), 한은정 의원(더불어민주당, 상남·사파동), 백승규 의원(더불어민주당, 가음정·성주동), 김경희 의원(더불어민주당, 반송·중앙·웅남동), 김경수 의원(자유한국당, 상남·사파동), 박남용 의원(자유한국당, 가음정·성주동)이 참석했다. 한철수 창원상공회의소 회장과 민주노총, 한국노총의 노동계 대표도 자리를 함께했다.

허성무 시장은 기자회견의 모두발언을 통해 “창원 성산 소재 대형사업장의 구조조정이 연쇄적인 일자리 재앙으로 빠르게 번지고 있다”며 “대한민국 경제의 심장인 창원의 일자리 재앙을 막을 마지막 골든타임을 놓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허 시장은 더불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의견서를 고용노동부장관에게도 제출했다.

창원 성산구는 한국GM창원공장, 두산중공업 등 지역을 대표하던 대형사업장들이 잇따른 실적 부진으로 인한 대규모 인력감축을 진행하고 있어 지역경제가 빠르게 냉각되고 있다. 창원시는 지금까지 밝혀진 고용감축 규모만하더라도 3200여명을 넘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는 한국GM군산공장 폐쇄에 따른 감원규모인 3000여명을 웃도는 수준이다.

이에 창원시는 지난 4일 진해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1년 연장을 성사시키고, 이어 성산구 추가 지정에도 전력을 다하고 있다. 시는 앞서 18일 고용노동부,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 부처와 고용, 산업, 지역을 아우르는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합동조사단의 현장실사를 마쳤다. 지정 여부는 오는 7일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심의회에서 최종 판가름 날 전망이다.

조현웅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