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월드컵 국제사격대회 오는 7일 ‘개막’
창원 월드컵 국제사격대회 오는 7일 ‘개막’
  • 조현웅 기자
  • 승인 2019.05.0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18일 창원국제사격장서 개최
60개국 임원 및 선수 500여명 참가
2019 ISSF 창원 월드컵 국제사격대회 포스터.
2019 ISSF 창원 월드컵 국제사격대회 포스터.

국제사격연맹에서 개최하는 ‘2019 ISSF 창원 월드컵 국제사격대회’가 오는 7일부터 18일까지 12일간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열린다.

창원 월드컵 국제사격대회는 60개국 500여명의 임원 및 선수가 참가해 산탄총 올림픽 5개 종목(트랩 남·여, 스키트 남·여, 트랩 혼성팀)의 경기가 치러질 예정이다. 이번 경기결과로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부여되기 때문에 출전 선수들의 치열한 경기가 예상된다.

대회는 오는 8일 오후 6시 창원국제사격장 결선사격장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진행된다. 개회식에는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해 황용득 대한사격연맹 회장, 이달곤 ISSF 집행위원, 참가국 선수단 등 총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창원한국사격역사관.
창원한국사격역사관.

개회식에 앞서 오후 5시 40분에 창원국제사격장 내에 건립된 ‘창원한국사격역사관’ 개관식도 갖는다. 국내 최초로 건립된 창원한국사격역사관은 한국사격의 역사적 자료와 물품을 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하기 위해 총사업비 1억1500만원을 투입해 지상 1층, 연면적 140㎡ 규모로 조성됐다.

역사관에는 사격의 기원에서부터 대한사격연맹과 국제사격연맹의 역사, 올림픽 사격종목,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유치와 준비 및 성공개최 과정, 대한민국 사격을 빛낸 사람들 등 사격 관련 다양한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다.

한편 창원시와 대한사격연맹은 지난달 26일 관련기관 및 관계자 회의를 열어 월드컵 국제사격대회를 대비한 각 분야에 대한 업무지원을 요청하고 선수단 숙박 및 수송과 총기관리, 선수안전 및 방법대책에 중점을 두고 대회 막바지 최종점검을 실시했다. 임원 및 선수들을 위해 창원지역 호텔 4개소 600여 객실을 확보했으며, 참가자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공항 및 숙소에서 사격장 간 셔틀버스를 운행할 계획이다.

조현웅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