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마창대교·거가대로 등 민자도로 제대로 관리한다
경남도, 마창대교·거가대로 등 민자도로 제대로 관리한다
  • 조현웅 기자
  • 승인 2019.05.0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민자도로 운영상황 평가 실시
운영평가 정례화로 도민 이용편의 증진
올해부터 마창대교, 거가대로, 창원~부산간도로 등 민자도로 3개소의 운영상황 평가가 실시된다. 사진은 마창대교.
올해부터 마창대교, 거가대로, 창원~부산간도로 등 민자도로 3개소의 운영상황 평가가 실시된다. 사진은 마창대교.

경남도가 올해부터 민자도로 관리·감독을 강화한다.

경남도는 개통한지 1년이 경과한 마창대교, 거가대로, 창원~부산간도로 등 민자도로 3개소를 대상으로 전년도 운영상황에 대한 평가를 연1회(2/4분기) 실시, 주무관청 별 평가위원을 구성하여 운영한다.

경남도는 민자도로사업자로부터 오는 16일까지 운영평가를 위한 사전 수검자료를 제출받아 검토할 계획이다. 이후 평가단장 외 평가위원 7인으로 구성된 평가단이 6월 11일~12일 2일간 현장을 방문하여 사전수검 사항을 확인하고 평가, 추진한다.

민자도로사업자는 운영평가가 완료되면 결과 통보일로부터 30일 이내에 개선사항에 대한 조치계획을 보고하고 이를 이행해야한다.

민자도로는 재정고속도로에 비하여 비싼 통행료에도 불구하고 안전관리 및 서비스는 재정도로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이용자들의 불만이 제기되어 왔다. 하지만 민자도로에 대한 구체적인 관리기준이 없고, 정부 및 지자체에서 사업자를 제재할 수 있는 근거가 미흡해 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따라 정부에서는 「유료도로법(’19.1.17 시행)」을 개정하여 민간사업자가 준수하여야 할 유지・관리 및 운영 기준을 제시하도록 하고, 그 준수 여부를 평가하여 위반 시 공익처분에 갈음하는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도로 이용자의 안전 확보 및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게 됐다.

한편 경남도에서는 민자도로의 공공성과 편리성을 높이기 위해 장애인 통합 복지카드 시스템 구축, 신용카드 결제 시스템 구축 등을 시행하고 있으며, 거가대로 통행료 인하방안을 찾기 위한 용역도 시행하고 있다.

조현웅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