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의원, “미래 산업전략 고민해야…진주는 성공적”
박대출 의원, “미래 산업전략 고민해야…진주는 성공적”
  • 조현웅 기자
  • 승인 2019.05.17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의원 "항공산업, 한국경제 원동력의 핵심"
지난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항공산업 글로벌 환경변화 및 민수시장 진입전략’ 세미나.
지난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항공산업 글로벌 환경변화 및 민수시장 진입전략’ 세미나.

박대출 의원(자유한국당, 진주갑)이 지난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항공산업 글로벌 환경변화 및 민수시장 진입전략’ 세미나에 참가해 항공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 의원은 세미나 모두발언을 통해 “항공산업은 한국 경제의 원동력이 될 핵심으로 무궁무진한 기회가 창출될 수 있다”며 “진주에서는 국가 항공산단이 성공적인 정착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항공산단은 시민의 염원이자, 대한민국의 미래”라고 말했다.

또 그는 자유토론에서 “항공산업의 민수시장 진입 전략과 함께 멀리 내다보는 안목이 필요하다”며 “드론, 항공기, 자동차 등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추세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ICT에 강점을 지닌 대한민국이 뛰어들 수 있는 영역은 매우 다양할 것”이라고 전했다.

발제자로 나선 명노신 교수 역시 국내 항공우주산업의 민수시장 진입을 위한 국가적 전략으로 최근 부상하고 있는 무인 드론 산업의 세계 시장현황 및 핵심 기술 등을 소개하고, 국내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는 자유한국당 박대출, 송희경, 윤상직, 정태옥, 추경호 의원,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 무소속 이언주 의원 등이 참석했다.

조현웅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