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촉석 로타리클럽, '필리핀 진주유치원' 건립기금 위한 음악회 연다
진주촉석 로타리클럽, '필리핀 진주유치원' 건립기금 위한 음악회 연다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9.08.19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30일 저녁7시 진주 이성자미술관 야외공연장

여름의 끝 무렵인 8월 30일 진주 이성자미술관에서 특별한 음악회가 열린다.

필리핀 진주유치원 건립기금 모금을 위한 ‘2019 진주시민과 함께 하는 한여름 밤의 열린음악회’는 진주촉석 로타리클럽이 주최·주관 하고 국제로타리3590지구와 진주임마뉴엘교회, 김병윤 세무회계 사무소가 후원하는 행사로 8월 30일 금요일 저녁 7시 이성자미술관 야외공연장에서 막을 올린다.

이날 무대엔 진주촉석 로타리클럽 자체 동호회인 나이아가라 밴드를 비롯해 지역 포크 보컬 그룹 네시봉, 소프라노 이종은, 테너 은형기, 가수 나현재, 그리고 싱어송라이터 유별이 오른다.

소프라노 이종은은 진주 출신으로 창작오페라 <도산 안창호>에서 게이코 역을 열연했다. 경상대학교 사범대학 음악교육과를 졸업한 테너 은형기는 이탈리아 오지모 아카데미아와 체제나 국립음악원을 나온 실력파이며, 가수 나현재는 진주와 사천 등에서 자신의 이름을 건 노래교실을 펼치고 있다. 할아버지 영향으로 음악을 시작했다는 유별은 2016년에 데뷔해 감미롭고 따뜻한 인디팝을 구사해왔고, 어쿠스틱 기타를 치며 노래하는 네시봉은 진주아버지합창단 단원 4명이 따로 뭉쳐 지역에서 기반을 다져온 팀이다.

이번 행사와 관련해 진주촉석 로타리클럽 조주용 회장은 “미래는 도시 브랜드의 시대가 될 것이다. 수 년 전 맥켄지 보고서가 10년 내 세계 10대 부자도시가 될 가능성이 있는 도시로 경기도 화성시와 충남 아산시, 전남 여수시를 언급한 건 우연이 아니다”며 “저 도시들에 하등 뒤질 이유가 없는 우리 진주시도 미래의 세계적인 도시가 충분히 될 수 있다는 확신 내지는 바람이 이번 행사에는 녹아있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외국에 학교를 짓는 일은 곧 진주시를 세계에 알리는 일이 될 것이다. 일반 봉사 단체에선 할 수 없는 일인 만큼, 3590지구에서 가장 큰 저희 로타리클럽이 해야 할 몫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이면서 “물론 이번 음악회는 진주시민들의 단합을 위한 것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김성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