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삼아..." 신종코로나 가짜뉴스 퍼뜨린 20대 검거
"장난삼아..." 신종코로나 가짜뉴스 퍼뜨린 20대 검거
  • 김성대 기자
  • 승인 2020.02.04 15: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 2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차단 현장을 찾은 허성무 창원시장. 허 시장은 이튿날(3일) 연 확대간부회의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가짜뉴스에 대해 발 빠르게 대응하고 경찰에 고발조치, 수사의뢰 해 시민 불안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창원시 제공.

나라 전체를 들썩이게 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가짜뉴스를 유포한 2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

경남지방경찰청은 4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자가 창원에서 발생했다'는 가짜뉴스를 최초 유포한 ㄱ씨(27세, 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ㄱ씨는 지난달 28일 카카오톡을 통해 "창원 진해구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자 발생했다"는 내용을 퍼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ㄱ씨가 유포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자 발생 보고'라는 제목을 단 메시지에는 감염 우려자에 관한 발생 일시 및 장소, 감염 우려자 인적사항, 발생 경위, 조치 사항 등이 실제 문서처럼 상세하게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ㄱ씨는 자신이 지인에게 받은 메시지에 있던 지역명을 고향인 '창원시 진해구'로 바꾼 뒤 친구들에게 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ㄱ씨는 경찰 조사에서 "별생각 없이 장난삼아 했다"며 "이렇게 많이 전파될 지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추가 수사 후 ㄱ씨의 신병 처리 방향을 정하기로 했다.

김성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dd 2020-02-04 16:54:04
어쩌긴 뭘어째 구속시키던지 벌금형 겁나게 때려야지 이시국에 장난할게따로잇지 저런 미친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