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창원, 착공 전 남부내륙철도 두고 팽팽한 갈등
진주·창원, 착공 전 남부내륙철도 두고 팽팽한 갈등
  • 김성대 기자
  • 승인 2020.02.06 16: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 "끼어들기 식 노선변경 곤란해"
창원시 "국토부요청 정식 절차로 응했을뿐"
경남도 "두 지자체간 소모적인 논쟁 피해야"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을 놓고 진주시와 창원시 사이 팽팽한 줄다리기가 계속 되고 있다.

두 지자체 간 갈등은 지난해 12월 창원시가 진주시를 중심으로 하는 기존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에서 진주시를 함안군으로 바꿔 노선을 변경한 안을 국토교통부에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진주시 등 서부경남권이 원안 추진을 내세우며 "남부내륙철도와 관련해 뒤늦게 창원시가 끼어들기 식으로 노선변경을 주장하는 것은 시군 간 갈등을 조장하는 행위"라고 비판했고, 창원시가 6일 이에 대해 반박 입장문을 내놓았다.

창원시는 입장문을 통해 "국토부가 오는 11월까지 남부내륙고속철도의 노선과 운행 횟수, 정차역 등을 결정하는 기본계획용역을 수립하고 있다. 창원시는 이와 관련해 국토부 측이 요청한 내용(남부내륙고속철도사업에 연관된 시·군의 의견)을 공식 절차에 따라 냈을 뿐이다"고 밝혔다.

시는 그러면서 "4조7000억 원이라는 천문학적 예산이 투입되는 남부내륙고속철도사업의 성공적인 연착륙을 위해 합리적인 노선수립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창원시가 국토부에 건의한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왼쪽)과 광역철도 노선. 사진=창원시 제공.

이에 앞선 지난 5일 "창원시는 남부내륙고속철도사업의 노선을 비롯한 어떤 요구도 할 수 있는 처지가 아니다"고 주장한 진주시는 "남부내륙고속철도는 경남도와 서부경남 지자체, 지역 국회의원과 지역주민들이 오랜 기간 줄기차게 정부에 건의하고 대통령과 경남도지사, 진주시장의 공약을 통해 성사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진주시는 그러면서 "창원시가 끼어들기 식으로 노선변경을 통해 성과를 챙기려고 한다"며 "도민화합을 해치고 시군 간 갈등을 조장하는 행위가 과연 경남의 수부 도시다운 행동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와 관련해 경남도는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 선정 문제는 도의 권한 밖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도 관계자는 "남부내륙고속철도의 역사 및 노선 선정은 전문기관에 맡기고, 창원시와 진주시는 소모적인 논쟁에서 벗어나 2022년 조기착공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남부내륙고속철도사업은 경북 김천에서 경남 합천∼진주∼고성∼통영을 거쳐 거제까지 172km 고속철을 건설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준공 목표 해는 오는 2028년, 총 예산은 4조 7000억 원이다.

창원시는 여기서 진주를 함안 군복으로 바꾼 노선 안을 국토부에 제출했다.

김성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리 2020-02-06 22:29:36
합천 로비에 넘어가지 말고
대전 진주 통영 거제로 추진했어야
저런 말이 아예 안나오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