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치사율이 높아지는 장마철 교통사고 예방
[기고] 치사율이 높아지는 장마철 교통사고 예방
  • 김철우 하동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장
  • 승인 2019.06.26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철우 하동경찰서 경무계장
김철우 하동경찰서 경무계장

초여름이 성큼 다가온 더위 속에 올해 장마는 예전에 비해 다소 늦은 이달 말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장마철로 접어들면 흐린 날씨와 빗길, 안개등으로 인한 운전자의 시야 확보가 어렵고, 수막현상으로 제동거리도 평소보다 길어져 교통사고 가능성과 위험도 그만큼 높아지는데, 특히 빗길 사고는 치사율이 맑은 날에 비해 2배나 높아 많은 인명피해와 사망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지만, 대다수 운전자들은 위험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따르며 최근 3년간(2015~2017년) 빗길 교통사고 중 장마철 교통사고 발생건수 비중이 연평균 18% 증가했고, 사망자 수 비중도 연평균 12.6% 늘어났으며, 비가 오는 날의 교통사고 사망자는 1118명으로 이중 장마철에 235명이 발생해 전체의 21%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빗길 교통사고 중 장마철(6~7월) 교통사고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통계에서 보듯이 장마철 빗길 교통사고는 매년 되풀이 되지만 사고는 줄지 않고 있어 운전자들의 안전운전 예방법을 알아보자. 먼저, 가장 기본은 안전운행이며, △ 과속은 모든 교통사고의 원인으로 운전자는 빗길에서 평상시 보다 20~50% 감속 운행하고, 차량의 제동거리가 길어지므로 평소보다 2배 이상 차간거리 확보, △ 수막현상으로 인한 도로의 마찰력을 높이기 위해 타이어 공기압을 10%정도 높이고 마모 타이어 교체, △ 빗길 제동시 차량이 회전할 우려가 있어 펌핑브레이크나 엔진브레이크를 사용, △ 비가 올 때는 시야확보가 필수적으로 차량 유리 상태 및 와이퍼 점검, △ 유리창 김서림 방지를 위해 에어컨 상태 점검 및 필터교환, △ 빗길에는 도로가 어두워 상대 운전자가 내 차의 존재를 알 수 있게 주간에도 전조등 켜고 운행하면서, 우리 일상에서 작은 거 부터의 실천하고 안전수칙을 준수한다면 장마철 교통사고를 미연에 예방하고 줄일 수 있을 것이다.

이처럼 장마철 빗길 교통사고는 상대방을 배려하지 않는 운전자 부주의에 의한 사고가 대부분으로 누구든지 예외 없이 일어날 수 있으며, 그로 인한 인명피해나 사망사고는 한번 발생하면 돌이킬 수 없는 깊은 상처를 남긴다는 것을 반드시 명심하여, 작고 사소한 것부터 세심하게 살피고 실천하면서 철저한 교통법규 준수와 안전운행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대비할 때 나뿐만 아니라 타인의 안전을 답보할 수 있고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길임을 잊지 말고, 정부의 혁신과제인 사람이 먼저인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각별한 주의로 장마철 안전운행이 교통사고를 미연에 예방하는 지름길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