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농업기술원, 벼, 맥류, 잡곡 등 생산비 절감기술 보급
경남농업기술원, 벼, 맥류, 잡곡 등 생산비 절감기술 보급
  • 미디어팜
  • 승인 2019.03.0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도내 벼, 맥류, 잡곡 등 새로 개발된 기술을 농가에 보급하기 위한 시범사범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도내 벼, 맥류, 잡곡 등 새로 개발된 기술을 농가에 보급하기 위한 시범사범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이 도내 벼, 맥류, 잡곡 등 식량작물분야에 새로 개발된 기술을 농가에 보급하기 위한 시범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8일 경남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식량작물분야 시범사업은 지난해부터 시행된 논 타작물재배 지원사업과 맞물려 밭작물을 논에 재배할 때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조류피해예방 철분코팅 기술’과 습해나 건조피해 예방을 위한 ‘밭작물 관계시스템 보급’ 등 농가애로기술 해결을 위한 시범사업이다.

또 식량작물분야 생산비와 노동력을 절감하기 위한 ‘벼 직파재배 기술 보급’, ‘논 콩 재배 일관기계화 기술’을 보급하여 농가경쟁력 향상을 위해 시범사업을 적극 지원한다.

그동안 농업분야 신기술보급 시범사업은 높은 지원 비율(보조비율 80~100%)에도 불구하고, 농업인들이 새로운 기술에 대한 생소함과 실패에 대한 부담이 있었다.

이에따라 경남도농원기술원은 농업인의 의견을 수렴해 사업비 지원과 동시에 농촌진흥기관의 전문가 컨설팅을 병행하여 높은 사업 성공률을 보이고 있어 시범사업 추진농가의 만족도가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경남농업기술원 민찬식 기술보급과장은 “올해 시군별 시범사업 대상자 선정이 마무리 되었으나, 신청자가 없는 시범사업은 시군농업기술센터를 통해 추가로 신청할 수 있으므로 지원을 희망하는 농업인은 해당 거주지 시군농업기술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 식량기술분야 시범사업은 총80억5천만 원의 사업비로 41개 분야 465개소가 시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추진되고 있다. 신규 사업을 희망하는 농업인은 가까운 시군농업기술센터를 방문해 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설명하고, 내년도 국비사업 신청시 반영되도록 하면 된다.

김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