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종합 문화예술 공간의 장” 에스메로 박시범 대표
“진주시 종합 문화예술 공간의 장” 에스메로 박시범 대표
  • 김시원 기자
  • 승인 2020.07.20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 초전동 서부청사 옆 '에스메로'는 미술을 전공한 박시범 대표가 운영한다.

진주 초전동 서부청사 옆 800여평 부지에 120여평의 건물. 이곳에 자리 잡고 있는 ‘에스메로’는 미술을 전공한 대표가 운영하는 만큼 세련되고 감각적인 갤러리 카페로 유명하다.

예술과 실용음악, 그리고 전국 최고 수준의 커피와 천연 재료로 만드는 수제 케이크가 공존하는 종합문화예술 공간 '에스메로'는 이미 진주를 넘어 경남 전체로 입소문이 나고 있다.

이하 에스메로 박시범 대표 인터뷰

 

박시범 대표는 순수미술과 패션디자인을 전공하여 미술관과 카페를 접목시킨 에스메로를 탄생시켰다.

▲ 올해 26세, 박시범 대표의 유년기

출생은 대구, 진주시 관할 지역 초등학교에서 6학년 때 서울로 올라갔다. 영향력있는 축구 감독님이셨던 큰아버지와 현역 프로 축구 선수였던 친형의 뒤를 따라 자연스럽게 초등학교 때부터 축구를 했지만 고등학교 2학년 때 부상으로 축구를 그만둔 후 미술로 전향하게 되었다. 한국에서 고등학교를 졸업 후 싱가포르 유학을 떠나 순수미술과 패션디자인에 대한 지식을 쌓고 한국으로 귀국하여 미술관과 카페를 접목시킨 사업을 시작하게 되었다.

▲ 객지 생활이 힘들지는 않았나?

축구부 단체 생활 외에는 거의 혼자 살았다. 고등학교 졸업 이후에는 더욱 고독 했지만 수년이 지난 현재는 고독이 익숙해진 상태다. 그 당시의 어려움이 지금의 양분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과거의 시련에 매우 긍정적이다.

▲ 전공 전향의 어려움은?

어머니, 이모, 누나가 미술을 전공한 영향으로 유년기에 예술에 관한 지식과 기초가 단련되어 있었기 때문에 어렵지 않게 전향할 수 있었다.

▲ 카페에서 드로잉을?

매장이 카페와 갤러리로 나뉜다. 갤러리에서는 전시회를 비롯하여 그림을 그리는 과정을 전부 공개하며 작업을 진행한다. 현재도 갤러리에 작품 활동 과정이 오픈 되어 있다.

▲ 공연도 진행하고 있나?

작년에는 어린이음악단과 소규모 오케스트라 공연, 최근에는 경상대학교 동아리 버스킹을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진행을 못한 공연들이 많아서 아쉬운 만큼 시국이 안정되면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박시범 대표 "시간이 흘러도 가치가 깊어지는 것에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내 인생의 가치관이다"

▲ 에스메로의 뜻은

스페인어로 ‘정성을 들임.’ 이라는 뜻을 가진 남성명사이다. 에스메로의 로고 또한 사람 손 모양에서 모티브를 얻어 직접 제작했다.

▲ 주요 고객은 어떤가

진주 외각의 초전동 위치했기 때문에 자차로 이동이 가능한 20대 중반부터 60대까지가 주요 고객이다.

에스메로의 주력 메뉴는?

전국 최고 수준의 ‘커피’ 와 천연 재료로 만든 ‘수제 케이크’ 다.

산미가 있는 원두와 없는 원두를 균형있게 조합하여 누구나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대중적인 고급 커피를 만들었다. 케이크는 최고급 천연 재료만을 사용하여 모든 과정을 수제로 만들어 사람들에게 다른 곳에서는 느낄 수 없는 깊은 풍미와 신선함을 선사한다.

▲ 손님들 반응은 어떤가?

“맛있다." 라는 말로 모든 반응이 설명된다. 연령대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들이 좋아하고 감동한다.

▲ 홍보는 어떻게 하는가?

SNS를 기반으로 홍보를 하고 있으나, 가장 진실된 영향력이 있는 매체는 손님들의 ‘입소문’ 이다.

▲ 원하는 만큼 매출이 나오나?

오픈 당시, 인근 대형 카페와의 경쟁. 그리고 올해 초, 코로나의 영향으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현재는 만족스러운 매출이 나온다.

▲ 앞으로의 단기 계획과 장기 목표는?

4년 안으로, 에스메로를 전국에서 찾아올 가치가 있는 ‘맛집’ 이자 ‘종합문화예술의 장’ 으로 만드는 것이다. 또 15년 안으로 어머니와 함께 설립한 문화예술법인을 통하여 예술 작품을 통한 기부 문화를 활성화하여 어려운 분들을 도와주는 것이 목표다.

▲ 인생 가치관, 혹은 마지막으로 할말은

시간이 흘러도 가치가 깊어지는 것에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내 인생의 가치관이다. 답은 있어도 정해진 정답은 없다는 마음가짐으로 앞날을 유연하게 개척하며 인류에 좋은 귀감이 될 수 있는 위대한 사람이 되기 위하여 살아가겠다.

김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