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보건의료원 치매 조기 발견 위해 무료 검사
산청보건의료원 치매 조기 발견 위해 무료 검사
  • 김시원 기자
  • 승인 2018.12.19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원 내 치매안심센터 매주 목요일 오후 2시~6시
산청군보건의료원이 의료원 내 치매안심센터에서 매주 목요일 치매진단검사를 무료로 실시한다.
산청군보건의료원이 의료원 내 치매안심센터에서 매주 목요일 치매진단검사를 무료로 실시한다.

산청군보건의료원이 매주 목요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의료원 내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진단검사를 무료로 실시한다.

보건의료원은 치매를 조기에 발견·치료해 중증질환으로 발전하는 것을 막기 위해 전문의와 전문교육을 받은 간호사를 배치해 치매 상담과 진단을 실시한다.

진단 결과 ‘치매’ 판정을 받으면 한일병원으로 의뢰해 치매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감별검사를 실시한다. ‘인지장애’로 판정되면 1년 후 재검사를 받게 된다.

협약병원인 진주 한일병원 신경정신과 전문의가 매주 목요일 의료원을 찾아 상담과 진단을 내리며 검진비는 무료다. 또한 협약병원으로 의뢰하는 감별검사는 소득기준을 적용해 의료원에서 비용을 지원한다.


특히 진단검사와 감별검사 모두 협약병원으로 의뢰했던 기존과 달리 이제 진단검사는 가까운 산청군 치매안심센터에서 할 수 있게 돼 산청군민들은 치매 발견과 조기치료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산청군 보건의료원 관계자는 “치매를 조기에 발견해 적절히 치료할 경우 완치 또는 중증상태로의 진행 억제, 증상 개선이 가능하다”며 “언제든지 산청군 보건의료원 치매안심센터에 방문해 검진 받아 보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