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서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식’ 열려
창원서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식’ 열려
  • 김시원 기자
  • 승인 2021.04.25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특례시 시장·정부 관계자·국회의원 등 출범식 참석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3일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3일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지난 23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출범식에는 허성무 창원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최상한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부위원장, 서영교 행안위 위원장, 우원식 국회의원, 김민기 국회의원, 서삼석 국회의원, 김영배 국회의원, 홍정민 국회의원, 도·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식전행사에는 4개 특례시의 홍보영상 상영과 창원시립무용단의 ‘춤, 짓다’라는 창작 공연을 시작으로, 경과보고와 허성무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대표회장의 환영사, 특례시민들의 염원 다짐식, 멀티미디어 퍼포먼스 그리고 4개 특례시 특산물 공동마케팅 업무 협약식이 진행됐다.

이날의 하이라이트인 출범식 퍼포먼스에는 그래픽 CG를 통해 특례시민 대표들의 염원들이 키워드로 표현돼, 4개 특례시장들이 가상 버튼을 누르고, 마지막으로 정부와 국회의원들에게 전해져 특례시에 담긴 시민들의 열망에 정부와 국회의원들의 역할이 중요함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출범식 마지막 행사로 진행된 ‘특산물 공동마케팅 업무 협약식’에서는 코로나19 시대에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과 상인들을 돕기 위해 지역의 특산물을 서로 교류하고 판매하기 위한 협약이 체결됐다.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가 출범하는 날 또 하나의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이날 허성무 창원시장은 환영사에서 “2018년 9월 특례시 추진 공동대응기구를 구성하고, 2년 7개월이 지난 오늘 다시한번, 창원에서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식 행사를 개최하게 돼 만감이 교차한다”며 “특례시 출범이 결정되기까지 쉽지 않았지만, 우리가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고 생각했기에 망설임 없이 내디뎠다”고 말했다.

또한 “국가 균형발전과 지방소멸 등 사회 공통의 메시지에 대해서도 주변 도시들과 연대해 목소리를 내겠다”고 말해,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이 4개 특례시만의 협의회를 넘어 정부-지방의 상생 모델로서의 역할을 기대하게 했다.

한편, 4개 특례시는 출범식 행사에 앞서 현대로템 창원공장을 방문해 차세대 교통수단인 수소트램 콘셉트카를 견학하고 개발과정과 시험테스트, 상용화 시기 등에 관해 질문을 하는 등 특례시 시장들의 높은 관심을 나타내기도 했다.

김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