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경호강 겨울철 작살 누치잡이 눈길
산청군 경호강 겨울철 작살 누치잡이 눈길
  • 김시원 기자
  • 승인 2020.12.19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cm 달하는 누치도 잡혀…어족자원 풍부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권 이하로 떨어지는 날이 계속되자 얼어붙은 산청 경호강 인근 주민들이 전통방식으로 누치를 잡아 올리고 있어 눈길을 끈다.

겨울 누치잡이 전통방식은 작살을 사용하는 것으로, 우선 강바닥이 훤히 보일 정도로 투명한 얼음이 두껍게 얼었을 때 얼음판 위에서 강바닥의 누치떼를 몬다. 도망가던 누치가 지쳐 멈춰서면 도끼나 망치로 얼음에 구멍을 내고 긴 작살로 찔러 잡아 올린다.

산청 금서면, 생초면 등 경호강과 엄천강 일대는 산청군의 지속적인 어족자원 방류·보호사업으로 누치는 물론 잉어 등의 어족자원이 풍부하다. 길이 60cm에 달하는 누치도 잡히고 있어 지역 주민들의 겨울철 별미로 손꼽힌다.

생초면 주민인 박승 생초정미소 대표는 “경호강 일대 주민들은 어린시절부터 어르신들에게 배워 해오던 전통낚시방법이라 강이 얼면 삼삼오오 모이곤 한다”며 “산청사람들은 ‘눈치’라고 부르기도 한다. 겨울인 덕분에 평소보다 큰 대물을 잡아 올릴 수 있어 손맛은 물론 매운탕을 즐기기에도 좋다”고 말했다.

김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