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지리산 청학골 가을 미나리 첫 출하
하동군 지리산 청학골 가을 미나리 첫 출하
  • 조현웅 기자
  • 승인 2020.10.22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독·혈액정화 효능 탁월해 큰 인기

지리산의 맑고 깨끗한 물을 먹고 자라 싱싱하고 영양이 풍부한 하동군 청학골 가을 미나리가 출하됐다.

지난 21일 지리산 기슭의 남산·전대리 미나리 재배 농가에서 4㎏들이 미나리 40상자를 출하한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수확에 들어갔다.

청학골 가을 미나리는 지금부터 출하하기 시작해 영남지역 농협 하나로마트와 탑마트 등에 주로 납품된다.

청학골 미나리는 지리산에서 발원한 횡천강 인근지역에서 농약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재배돼 속이 꽉 차고 향이 짙으며 아삭한 식감이 일품이다.

미나리는 생으로 쌈을 싸 먹거나 살짝 데쳐서 초장에 찍어 먹어도 좋고, 국이나 탕에 넣어 먹기도 하는 등 요리법이 다양하다.

한방에서 ‘수근(水芹)’이라 불리는 미나리는 각종 비타민과 몸에 좋은 무기질, 섬유질이 풍부한 알칼리성 식품으로, 해독작용과 혈액정화에 효능이 있으며, 가슴 답답함과 갈증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

뿐만 아니라 음주 후 숙취 해소는 물론 간장 질환 완화와 신장기능 증진에 효과가 있으며, 이뇨, 항염 작용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