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평거3택지 보존유적, 역사문화체험 공간으로 바뀐다
진주 평거3택지 보존유적, 역사문화체험 공간으로 바뀐다
  • 김시원 기자
  • 승인 2020.09.1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부터 정비·복원 위해 훼손된 유적 철거... 6기 완전 철거, 3기는 부분 철거
진주시가 지난 10일 역사문화 체험 공간으로의 재탄생을 위해 평거3택지 보전유적지의 훼손된 유적 철거에 본격 착수했다.
진주시가 지난 10일 역사문화 체험 공간으로의 재탄생을 위해 평거3택지 보전유적지의 훼손된 유적 철거에 본격 착수했다.

진주시가 평거3택지 보전유적지의 훼손된 유적을 철거하고 역사문화 체험 공간으로 재탄생 시킨다.

10일 진주시에 따르면 시는 그동안 훼손이 심한 유적의 조속한 철거와 복원사업을 위하여 문화재청과 협의를 진행해왔다. 그 결과 지난 3일 문화재청에서 현지 조사를 실시한 후, 유적지의 복원 활용계획을 수립하여 정비 복원을 실시 한다는 조건으로 유적지 일부 철거를 허가 받았다.

이번에 실시하는 훼손 유적 철거사업은 6기의 유적은 완전 철거하고, 3기의 유적은 부분 철거하여 안전 펜스와 임시덮개를 우선 설치키로 했다. 시는 철거 완료 후 10월부터 유적지 정비복원 및 활용계획을 전문기관 용역을 통해 수립할 예정이다.

진주 평거3택지 보존유적은 2021년 상반기 정비복원 사업을 완료하여 도심 속의 역사 문화 체험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으로, 시는 새로운 모습으로 지역주민들에게 평거3택지 보존유적을 돌려주기로 했다.

평거3택지 보전유적은 2009년 택지 개발 중에 발굴된 청동기 시대 수혈건물지, 삼국시대 지상건물지를 2012년 이전 복원한 것으로, 2015년 LH에서 진주시로 이관 되었다.

김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