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금오산 케이블카 설치사업 본격 착수
하동군, 금오산 케이블카 설치사업 본격 착수
  • 김시원 기자
  • 승인 2020.09.09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케이블카, 500억원 투입 내년 10월 완공
하동군은 ‘아시아 최장’ 짚와이어와 함께 금오산 어드벤처레포츠단지의 핵심시설 역할을 할 케이블카 설치사업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고 9일 밝혔다.
하동군은 ‘아시아 최장’ 짚와이어와 함께 금오산 어드벤처레포츠단지의 핵심시설 역할을 할 케이블카 설치사업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고 9일 밝혔다.

하동군이 ‘아시아 최장’ 짚와이어와 함께 금오산 어드벤처레포츠단지의 핵심시설 역할을 할 케이블카 설치사업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9일 하동군에 따르면 윤상기 군수 공약사업인 금오산 케이블카 설치사업은 지난 2월 말 안전기원제를 시작으로 건설장비·자재·인력 등 사전준비를 끝내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하려 했으나 사업시행자인 ㈜하동케이블카의 행정처리 업무미숙으로 지금까지 지연됐다.

지난 3일 궤도운송허가 승인에 이어 4일 하동군 계획시설사업 실시계획 변경인가로 금오산 케이블카 행정처리가 완결됨에 따라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가 내년 10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금오산 케이블카는 금남면 중평리 청소년수련원 인근에서 금오산 정상에 이르는 길이 2.5㎞로, 순수 민간자본 500억원이 투입되고, 케이블카 사업에 고용되는 인력만 50여명에 이르러 지역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케이블카 관광객 탑승인원을 연간 100만명 목표로 잡고 있어 지역경제 파급효과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사태로 힘든 지역 소상공인들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상기 군수는 “취임 당시 군민에게 100년 먹거리를 제공해야 한다는 목표로 금오산 케이블카를 설치키로 하고 남들이 꿈꾸지 못한 순수 민간자본 500억원 투자유치를 이끌어내 아시아 최장’ 짚와이어와 함께 금오산 어드벤처레포츠단지의 핵심시설을 실현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