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신안면 문대마을 인근 폭우로 토사유출 ‘도로통제’
산청군 신안면 문대마을 인근 폭우로 토사유출 ‘도로통제’
  • 김시원 기자
  • 승인 2020.08.07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목공사 현장 인근 토사유출로 2차선 도로 통제

산청군 신안면 문대리 인근에서 폭우로 인한 토사유출로 인근 주민들의 주통행로가 막혔다.

7일 오후 9시30분경 호우경보가 내려진 산청군 신안면에서는 문대리에서 갈전리로 가는 방향의 도로가 폭우로 인해 인근 산에서 토사가 쏟아져 통제됐다.

토사가 쏟아진 산은 최근 건축을 위해 토목공사를 진행한 현장 인근으로, 공사로 인해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거듭되는 폭우를 견디지 못해 문제가 생긴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해당 도로는 적벽산 공사로 인해 기존 도로가 통제된 이후 인근 주민들의 주 통행로로 이용되고 있는 상태로, 이번 토사유출로 인해 2차선 도로 전체가 통제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군청 공무원들은 오후 10시경부터 복구작업을 진행 중이지만 폭우로 인해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인근 주민 A씨는 “토사가 쏟아진 곳 바로 옆에 창고와 집을 짓기 위해 산을 깎아 토목공사를 했다. 바로 그 근처 산에서 토사가 쏟아져 나왔다. 공사를 진행할 당시 문제가 없었는지도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