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감성돔 및 돌가자미 10만 마리 방류
남해군, 감성돔 및 돌가자미 10만 마리 방류
  • 조현웅 기자
  • 승인 2020.07.31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은 31일 수산자원 조성 및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삼동면 은점 및 대지포해역에 감성돔 4만 마리, 돌가자미 6만 마리 등 총 10만 마리의 어린고기를 방류했다.
남해군은 31일 수산자원 조성 및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삼동면 은점 및 대지포해역에 감성돔 4만 마리, 돌가자미 6만 마리 등 총 10만 마리의 어린고기를 방류했다.

남해군은 수산자원 조성 및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삼동면 은점 및 대지포해역에 감성돔 4만 마리, 돌가자미 6만 마리 등 총 10만 마리의 치어를 방류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방류사업은 남해군과 (사)한국수산종자산업 경남협회, 삼동면 은점 및 대지포 어촌계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으며, 감성돔은 경상남도 수산자원연구소에서, 돌가자미는 삼동면 소재 대지수산에서 두 어족자원의 육성을 위해 마련했다.

감성돔은 내만성 어종으로 수심 50m 이내, 바닥에 해조류가 있는 모래질 또는 암초지대 연안에 서식하며 자연에서는 50cm 이상 크기로 자라기도 한다. 1년생의 경우 대부분 수컷이며, 3~4년생은 수컷에서 암컷으로 성전환하기도 한다. 감성돔은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대표적인 횟감 중 하나로 어업인의 소득증대에 도움이 되는 고소득 품종으로 꼽힌다.

돌가자미 또한 고기 맛이 담백하고 단백질이 풍부해 많은 미식가들이 찾는 어종으로 최대 40㎝정도까지 성장하는 대형종이다. 한방에서는 몸이 허한 것을 보하고 기력을 증진한다고 해 약재로 사용되기도 한다.

군 관계자는 “우리군은 올해 감성돔과 돌가자미 외에도 자원량이 줄어가는 6개 어종을 방류했다”며 “향후 자원량이 감소하고 있는 보리새우 등을 추가로 방류해 남해의 수산자원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현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