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산청, 달콤함이 뚝뚝 떨어지는 천연 야생화꿀 수확
지리산 산청, 달콤함이 뚝뚝 떨어지는 천연 야생화꿀 수확
  • 조현웅 기자
  • 승인 2020.06.12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일 오전 지리산 대원사 계곡길 인근 청정지역인 산청군 삼장면 유평리 외곡마을 일원의 이정형(51)씨 농가에서 천연 야생화꿀 뜨기 작업이 한창이다.

산청 야생화꿀은 채밀하는 시기에 따라 여러 가지 꽃의 꿀이 섞여 색이나 맛과 향이 조금씩 다른 것이 특징이다. 야생화꿀은 풍미가 좋고 미네랄과 비타민 등 다양한 영양소를 가지고 있다.

조현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