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저소득 청년 자립 돕는다
창원시, 저소득 청년 자립 돕는다
  • 김시원 기자
  • 승인 2020.05.20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트진로·한국남동발전 후원으로 ‘베이커리&카페 빵그레’ 개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합성동 롯데캐슬더퍼스트상가에서 저소득청년 자립도전사업단 ‘베이커리&카페 빵그레’ 개점식을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합성동 롯데캐슬더퍼스트상가에서 저소득청년 자립도전사업단 ‘베이커리&카페 빵그레’ 개점식을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0일 합성동 롯데캐슬더퍼스트상가에서 저소득청년 자립도전사업단 ‘베이커리&카페 빵그레’ 개점식을 가졌다.

허성무 창원시장, 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 김봉철 한국남동발전 상임감사, 김정세 창원지역자활센터장, 지역주민 등 60여명이 참석한 개점식은 축하영상, 현판 제막식, 시음회 등으로 진행됐다.

이번 사업을 위해 하이트진로(주)는 공간나눔문화사업으로 창원지역자활센터에 롯데캐슬더퍼스트 상가를 10년간 무상임대한다. 한국남동발전(주)는 매장 시설 및 장비구입비를 지원한다. 창원지역자활센터는 창원시의 인건비 지원을 받아 운영한다.

이 사업은 민간기업과 공기업, 지자체, 자활센터가 협업으로 추진하는 혁신적인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저소득청년자립도전단 ‘빵그레’는 제빵자격증과 바리스타 자격증을 취득한 저소득청년 5명이 30여종의 빵과 20여종의 음료를 판매해 자립의 발판을 마련한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하이트진로와 한국남동발전의 후원으로 청년들이 자립할 수 있는 공간과 주민들의 사랑방이 마련됐다. 창원시도 협업과 소통으로 ‘빵그레’가 성공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