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총선] 진주을 강민국 후보 “범사련 허위사실 유포 법적 책임 묻겠다”
[21대 총선] 진주을 강민국 후보 “범사련 허위사실 유포 법적 책임 묻겠다”
  • 김시원 기자
  • 승인 2020.03.20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진주을 강민국 국회의원 후보는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범시민단체연합(대표·이갑산, 이하 ‘범사련’)이 미래통합당에 제기한 ‘총선공천재의’ 제보 및 언론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미래통합당 진주을 강민국 국회의원 후보는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범시민단체연합(대표·이갑산, 이하 ‘범사련’)이 미래통합당에 제기한 ‘총선공천재의’ 제보 및 언론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미래통합당 진주을 강민국 국회의원 후보는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범시민사회단체연합(대표·이갑산, 이하 ‘범사련’)의 허위사실 유포와 관련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강 후보는 “결과에 승복할 줄 알아야 진정한 지도자 자격이 있다”며 “총선 후보자를 음해·비방하는 행위는 반대급부를 노리는 불손한 세력이 배후에 있을 것으로 생각돼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강민국 후보는 ‘지역 내 고등학교 전학 부분이 명백히 불법이나 편법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여 공관위가 정한 공천배제 기준인 교육비리에 해당된다는 주장’과 관련해 “사실이 아닌 소설과 같은 허구에 지나지 않는다. 진주 동명고에 입학하고 졸업했다. 일방적인 의혹 제기는 명백한 명예훼손과 공직선거법 위반의 소지가 다분하므로, 이에 대한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당 한경호 후보와 능력·자질 비교 시 현격히 떨어져 김재경 의원이 무소속 출마 시 통합당이 승리하기엔 강 후보의 경쟁력 낮다’는 주장과 관련해서 강 후보는 “근거가 무엇이냐. 미래통합당에서 공정한 국민경선으로 엄중히 선택한 후보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합당하지 못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독립유공자 경선 가산점 취지 허위사실 주장’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12월 12일 당시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이 언론을 통해, 유공자(독립유공자·국가유공자) 등 탈북자, 공익제보자 등에 대해 30%의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한다고 발표했다”며 “독립유공자의 후손의 경우, ‘독립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 제4조·제5조에 의거 그 혜택을 볼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강 후보는 “지난달 3일 유튜브방송 ‘고성국TV’에 출연해 이를 근거로 30% 가산점이 있었으면 한다는 취지로 언급한 적이 있다. 이는 출연 전날인 2일 자유한국당 공천 심사서류 접수 당시 독립유공자확인서를 제출해 공천심사비 100만 원을 면제받은 사실을 근거로 그와 같이 언급한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미래통합당에서 최근 연락이 온 바, 중앙당의 공천심사 시 업무상 착오라고 인정했다”며 “결국 본인의 발언은 그 당시 당의 방침에 의한 것으로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강 후보는 “페이스북에 명시했던 ‘서울대 행정대학원 국가정책과정 수료’는 지난 2010년 72기로 수료한 것이 명백한 사실이고, 이는 8년 전부터 본인이 적시해 왔던 것으로 이번 선거와는 전혀 무관한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17일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진주을 경선 결과를 발표하면서 강민국 후보 41.3%, 권진택 예비후보 31.5%, 정인철 예비후보 28.2%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