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총선] 진주을 민주당 한경호 단수 추천…‘서소연 반발’ 알려져
[21대 총선] 진주을 민주당 한경호 단수 추천…‘서소연 반발’ 알려져
  • 김시원 기자
  • 승인 2020.02.22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경호 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진주을 민주당 후보로 단수 추천됐다.
한경호 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진주을 민주당 후보로 단수 추천됐다.

21대 총선 진주을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한경호 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단수 추천됐다.

21일 민주당 공관위에 따르면 이날 단수공천과 경선지역 등을 발표했으며, 진주을 한경호 예비후보를 단수 추천했다.

21대 총선 진주을지역 민주당에서는 예비후보로 5명이 지원했지만, 한경호 후보가 단수 추천됨에 따라 나머지 네 사람은 경선 참여 기회가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 지역 예비후보로 등록한 사람은 단수추천된 한경호 외 박양후, 서소연, 신서경, 천외도가 있다.

한경호 후보는 출마 선언을 통해 "진주 경제 부흥과 진주 현안 해결에 경험과 역량을 쏟아내겠다"고 밝히며 서부경남KTX 원안추진 등을 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다.

국립 경상대학교 농학과를 졸업한 한 예비후보는 제20회 기술고시 합격, 경남도 농업정책과장·기획관, 사천부시장, 세종시 행정부시장,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행정공제회 이사장 등을 역임했다.

한편, 한경호 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의 단수 추천에 대해 박양후 겸임교수는 인정하는 분위기, 서소연 전 지역위원장은 이에 대한 반발로 재심을 신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소연 전 지역위원장은 “재심을 하고 나면 사실이 되니까 그때(보자). 아직 시간이 남았다”고 말했다.

김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