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고향 산청, 베트남 관광객 모여든다
박항서 고향 산청, 베트남 관광객 모여든다
  • 김시원 기자
  • 승인 2019.11.28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항서 감독 고향 생초·동의보감촌 찾아
올해 베트남 관광객 20여 차례 산청 관광
산청군은 지난해 10월부터 집중적으로 베트남 관광정책을 펼친 결과 베트남 관광객들이 지금까지 20여차례 산청을 방문했다.
산청군은 지난해 10월부터 집중적으로 베트남 관광정책을 펼친 결과 베트남 관광객들이 지금까지 20여차례 산청을 방문했다.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박항서 감독의 고향 산청군이 한국을 찾는 베트남 관광객에게 필수 코스로 각광받고 있다.

28일 산청군에 따르면 군은 지난해 10월부터 집중적으로 베트남 관광정책을 펼쳤다. 베트남 단체관광객 대상 상품개발과 현지 여행·항공사 관계자 초청 팸투어를 비롯해 국내 관광 전문가 초청 산청 관광 활성화 방안 세미나 등을 열었으며, 박항서 감독 산청군 홍보대사 위촉, 베트남 방문 농특산물 및 축제 홍보 행사를 진행했다. 이에 따라 베트남 관광객의 산청 방문은 지난 4월부터 지금까지 20여 차례에 이른다.

특히 산청군은 에어부산과 업무협약 체결한 뒤 28일 에어부산을 통해 산청을 방문한 20여명의 단체 관광객들을 위해 기념품 증정과 한방체험 무료 진행, 특산품 시식 등 깜짝 환영행사를 진행했다.

베트남 관광객들은 전통 고택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남사예담촌을 둘러본 뒤 국내 대표 웰니스 관광지 동의보감촌을 찾아 기체험과 약선음식 등 힐링체험을 가졌다.

이후 박항서 감독의 고향 생초면으로 자리를 옮겨 감독이 유년시절을 보낸 생초초등학교와 생초 축구장을 둘러보는 시간도 가졌다.

산청군 관계자는 “베트남 내에서 한국과 산청군에 대한 관심과 호감도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실효성 있는 관광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여행업계 관계자들은 "베트남 관광객을 환대하는 한편 지속적인 관심으로 관광상품을 개발하는 산청군의 노력이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한편, 베트남은 현재 급속도로 경제성장을 이루며 동남아시아의 신흥 경제강국으로 떠오르고 있다. 경제성장과 함께 최근 박항서 매직에 힘입어 한국을 찾는 베트남 관광객이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김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