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 11월 5일부터 쌀·밭·조건불리 직불금 지급
사천시, 11월 5일부터 쌀·밭·조건불리 직불금 지급
  • 조현웅 기자
  • 승인 2019.11.07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시가 농산물 가격 하락으로부터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의 소득안정을 도모와 식량자급률 제고에 기여하기 위해 시행하는 쌀·밭·조건불리 직불금을 11월 5일부터 지급한다.
사천시가 농산물 가격 하락으로부터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의 소득안정을 도모와 식량자급률 제고에 기여하기 위해 시행하는 쌀·밭·조건불리 직불금을 11월 5일부터 지급한다.

사천시가 11월 5일부터 쌀·밭·조건불리 직불금 지급을 시작한다.

농산물 가격 하락으로부터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의 소득안정을 도모와 식량자급률 제고를 위해 시행하는 쌀·밭·조건불리 직불금은 관내 경작농가 10,714농가, 5,945ha를 대상으로 48억 7천만 원이 지급된다.

직불금은 지난 4월까지 농업인으로부터 신청 받아 지급요건 검증 및 이행점검 등을 통해 지급 대상자를 확정하였다.

쌀고정 직불금은 농지의 형상 및 기능유지를 요건으로 하여 1998년부터 2000년까지 논농업에 이용된 농지가 대상이며, 지급단가는 평균 100만원/ha이고, 밭농업직불금은 지목에 관계없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연속하여 밭농업에 이용된 농지가 대상이며, 특히 올해 지급단가가 작년보다 인상되어 밭고정 55만원/ha, 논이모작은 50만원/ha으로 전년대비 평균 5만 원 가량 올랐다.

조건불리 직불금은 조건불리지역에 거주하면서 조건불리지역에 있는 토지를 2003년부터 2005년까지 농업에 이용하거나 관리한 토지가 대상이며, 지원 단가는 농지 65만원/ha, 초지 40만원/ha이다.

사천시 관계자는 “올해 태풍피해로 수확량 감소 등 어려움을 겪은 농가들에게 이번에 지급되는 직불금이 경제적인 부담해소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현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