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경남 창녕군 남쪽서 규모 3.4 지진”
기상청 “경남 창녕군 남쪽서 규모 3.4 지진”
  • 이화섭 기자
  • 승인 2019.10.28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7일 오후 경남 창녕군에서 규모 3.4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기상청 제공.

기상청이 27일 오후 3시 37분께 창녕군 남쪽 15㎞ 지역(북위 35.41도 동경 128.49도)에서 규모 3.4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진 발생 깊이는 11㎞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 직후 "낙하물로부터 몸을 보호하고 진동이 멈춘 뒤 야외로 대피하라"며 "여진도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이번 지진은 경상도를 비롯한 남부 지방에 주로 영향을 미쳤다. 최대 진도는 경남이 4, 경북·대구가 3, 부산·울산·전남·전북이 2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진도 4에선 실내 많은 사람들이 느끼고 일부가 잠에서 깨며, 그릇이나 창문 등이 흔들린다. 진도 3은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강하게 느끼고 정지하고 있는 차가 살짝 흔들리며, 진도 2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 사람만 느낀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진이 일어나고 창녕을 비롯한 인근 창원·김해·거제·함안 등 5개 시·군에서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 수십 건이 접수됐다.

다행히 한국수력원자력발전과 고리·신고리 원자력 발전소 등 원전은 모두 정상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지진은 지난 7월 경북 상주시에서 발생한 규모 3.9 지진에 이어 올해 한반도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 중 두 번째로 큰 규모였다.

이화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