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류재수 시의원 의원직 사퇴약속 지켜라”
진주시 “류재수 시의원 의원직 사퇴약속 지켜라”
  • 김시원 기자
  • 승인 2019.10.26 0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2차 본회의 조규일 시장 답변에 류재수 의원 “혹세무민” 발언
진주시는 진주시의회 2차 본회의 시정 질문 당시 조규일 시장의 답변에 “혹세무민하고 있다”는 류재수 의원의 주장에 대해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적극 반박했다.
진주시는 진주시의회 2차 본회의 시정 질문 당시 조규일 시장의 답변에 “혹세무민하고 있다”는 류재수 의원의 주장에 대해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적극 반박했다.

진주시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진주시의회 2차 본회의 시정 질문 답변 시 조규일 시장의 답변에 “혹세무민하고 있다”는 류재수 의원의 주장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적극 반박했다.

지난 23일에 열린 제215회 진주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류재수 의원은 시정 질문을 통해 "진주시 개발행위허가 경사도 기준을 12도에서 18도로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규일 시장은 “오는 2025년, 2030년 진주 도시기본계획과 토지적성평가내용 중 지역 내 경사도, 표고, 토지이용 현황도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시의 개발 가능지가 211.26㎢ 으로 경남의 타 시·군보다 많다”고 답변했다.

이에 대해 류재수 의원은 “엉터리 주장으로 혹세무민하고 있다”며 “시장 답변이 맞다면 지금 당장 의원직을 내놓겠다”고 반박했다.

조규일 시장은 시 전체면적에서 경사도 12도 미만 면적 437㎢ 중 개발 가능지는 기 개발지와 개발 불가능지 등을 제외한 211.26㎢라고 말했는데, 이는 류재수 의원의 질문사항에 따라 12도 미만의 ‘경사도 기준’으로 현재의 개발 가능지 여지에 대해 현황을 밝힌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반해 류재수 의원은 오는 2030년 진주도시기본계획 146쪽에 개발 가능지는 36.39㎢로 돼 있다는 것. 하지만 진주시는 류재수 의원이 제시한 사항은 현재 미개발지로 분류된 지역 중 개발억제지(공원, 완충녹지, 생산·보전녹지지역, 농업진흥지역 등)가 향후 개발계획을 통해 언제든지 개발가능지로 될 수 있는 점을 간과하고 있다는 해명이다.

이와 관련 진주시 관계자는 “개발억제지는 개발계획 수립을 통해 곧바로 개발가능지가 될 수 있다”며 “진주혁신도시, 정촌산단, 항공국가산단 등은 개발억제지인 농업진흥지역, 생산·보전녹지지역이었지만 개발계획을 통해 개발가능지가 된 대표적인 사례”라고 밝혔다.

특히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전체 시의원과 공무원, 방청객과 출입기자가 지켜보는 앞에서 시장의 답변이 맞다면 스스로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힌 만큼 류재수 의원은 마땅히 그 약속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2030년 진주도시기본계획에서 언급된 개발가능지와 개발억제지 등은 진주시 ‘토지이용현황’을 토대로 분석한 것으로 ‘개발가능지’는 기존 도시지역 주변에 위치한 지역이거나 집단적 생활근거지로 이용되는 지역, 생활권 중심지로부터 접근성이 양호한 지역 등으로 분류하고, ‘개발억제지’는 생산·보전녹지역, 농업진흥지역 등으로 분류하고 있지만 차후 개발계획을 통해 토지 공급이 가능한 지역이다.

김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