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의회, 외국인 밀집지역 주민간담회 열어
김해시의회, 외국인 밀집지역 주민간담회 열어
  • 조현웅 기자
  • 승인 2019.09.30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시의회가 지난 27일 오후 2시 동상동 주민자치센터에서 외국인 밀집지역 주민간담회를 열었다. 사진=김해시의회 제공.

김해시의회(의장 김형수)가 외국인 밀집지역 주민간담회를 열었다. 

시의회는 최근 창원에서 8세 아동을 대포차로 치고 해외로 달아난 불법체류 외국인 사건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동상·회현 등 외국인 밀집지역의 주민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27일 오후 2시 동상동 주민자치센터에서 주민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배병돌 전 김해시의회 의장, 강성구 동상동 주민자치위원장, 송학진 회현동 주민자치위원장, 김철희 동상시장 번영회장, 박현준, 최석훈 중앙상가시장 번영회 회원, 조종두 중부경찰서 외사계장, 강창경 교통정책과 교통관리 팀장, 오정환 차량등록사업소 차량세무팀장 등이 참석해 치안 및 교통문제, 가로등 추가설치, 동상동 인근 택시들이 원거리 외국인만 선별해 탑승시키는 문제 등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개진과 관련기관 입장을 설명하는 등 대책을 논의했다.

배병돌 전 의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다문화 거리 치안 및 교통문제, 가로등 추가설치 등 주민들의 불편해소 대책마련을 위한 종합적인 용역이 필요하다”며 “빠른 시일 내에 대책을 마련하고 다문화 대표들과도 간담회를 갖는 등 상생하며 더불어 살아가는 아름다운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현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