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의회 의원들 금관가야 배우기 열중
김해시의회 의원들 금관가야 배우기 열중
  • 김시원 기자
  • 승인 2019.09.24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시의회 금관가야 바로알기 연구회(회장 김종근) 소속의원들이 강의와 연구 등 열공한 성과를 현장에서 활용해보기 위해 3차례에 걸쳐 가야유물 발굴지 현장답사를 실시했다.
김해시의회 금관가야 바로알기 연구회(회장 김종근) 소속의원들이 강의와 연구 등 열공한 성과를 현장에서 활용해보기 위해 3차례에 걸쳐 가야유물 발굴지 현장답사를 실시했다.

김해시의회(의장 김형수) 의원들이 가야사복원사업과 관련해 금관가야에 대한 올바른 역사인식을 정립하기 위해 가야의 맹주국인 금관가야인들의 실상을 알고자 금관가야 배우기에 열중하고 있다.

24일 김해시의회에 따르면 의회 금관가야 바로알기 연구회(회장 김종근) 소속의원들은 그동안 강의와 연구 등의 성과를 현장에서 활용해보기 위해 3차례에 걸쳐 가야유물 발굴지 현장답사를 실시했다.

1차 현장답사는 지난 8월 30일 한림면 퇴래리 유적지로 가야시대 목관묘 발굴현장을 답사하고 발굴기관인 강산문화재연구원 조상훈 실장으로부터 발굴현황 및 주요유물, 역사적 의의, 향후 발굴계획 등을 청취했다.

또한 지난 9월 6일 2차로 양동리 고분군을, 3차로 지난 9월 23일 봉황토성 및 분산성을 현장답사하고 발굴기관인 한화문물연구원 신용민 원장으로부터 발굴현황과 주요유물, 향후 발굴계획 및 관내 주요 가야유적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김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