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광역교통 현안 해결 위해 뭉쳤다
부울경, 광역교통 현안 해결 위해 뭉쳤다
  • 조현웅 기자
  • 승인 2019.07.0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회 부울경 광역교통실무협의회에서 대정부 건의하기로 한 협의 결과에 따라 경남도와 울산시가 지난 4일 오후 2시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을 만나 부울경의 철도관련 광역교통 현안에 대해 지원을 건의했다.
경남도와 울산시가 지난 4일 오후 2시 제4회 부울경 광역교통실무협의회 협의 결과에 따라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을 만나 부울경의 철도관련 광역교통 현안에 대한 지원을 건의했다.

경상남도, 부산광역시, 울산광역시가 광역교통 현안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경남도와 울산시는 지난 4일 오후 2시 서울역 고객접견실에서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을 만나 경남, 부산, 울산의 3개 시·도에 걸치는 철도 관련 광역교통 현안사항 5건에 대한 정부계획 반영 및 국비지원을 건의했다. 이는 5월 31일 경남에서 개최된 ‘제4회 부울경 광역교통실무협의회’에서 3개 시․도의 광역교통 현안 중 ▲초정-화명 간 광역도로 건설공사 국비지원 ▲남해안 고속화철도 조기개통 ▲부전-마산 간 광역전철 운행 ▲동남권 광역철도 건설 ▲동해선 고속철도 운행 ▲동해선 송정역(가칭) 시설 개선 및 광역전철 운행을 공동으로 대정부 건의하기로 한 협의 결과에 따른 후속 조치로 이뤄진 것이다.

경남 등 3개 시․도는 지난해 민선 7기 출범 이후 부울경권의 광역교통 문제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시․도 교통부서장, 대학교수, 연구원 등으로 구성된 ‘부울경 광역교통실무협의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그동안 4차례의 실무협의회를 통해 지역의 교통현안을 발굴하고 개선방안을 협의하는 등 동남권을 아우르는 광역교통망 구축 추진을 위해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박환기 경상남도 도시교통국장은 “경남, 부산, 울산의 시도 경계를 넘나드는 광역교통문제는 해당 지자체 단독으로는 해결하기가 어렵고, 3개 시․도가 서로 머리를 맞대고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부울경 광역교통실무협의회를 통해 3개 시․도의 광역교통 공동 현안을 발굴, 중앙정부에 함께 건의하는 등 광역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건의는 박환기 경상남도 도시교통국장과 김춘수 울산광역시 교통건설국장이 함께 국토부 철도국장을 직접 만나 부울경의 철도관련 광역교통 현안을 설명하고 지원을 건의함으로써 건의사항에 대한 지자체의 시급성과 필요성을 중앙부처에 강하게 피력할 수 있었다는 평이다.

조현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