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 앞에 김남경 경남과기대 총장 비난 현수막 걸려
경상대 앞에 김남경 경남과기대 총장 비난 현수막 걸려
  • 김시원 기자
  • 승인 2021.02.2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 가좌동 경상대 정문 앞 도로변에 경남과기대 총동창회가 김남경 총장의 비난 현수막을 게재했다. (사진=김시원 기자)
진주시 가좌동 경상대 정문 앞 도로변에 경남과기대 총동창회가 김남경 총장의 비난 현수막을 게재했다. (사진=김시원 기자)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통합하여 3월 1일 ‘경상국립대학교’로 새롭게 출범하는 가운데, 경남과기대 총동창회가 진주시 가좌동 경상대 정문 앞 도로변에 김남경 경남과기대 총장의 비난 현수막을 게재했다.

현수막에는 ‘매교노 김남경’, ‘퇴직 후 도교육감 우끼고 있네’라는 노골적인 비난 내용이 적혀 있다.

경남과기대 총동창회와 김남경 총장은 경상대학교와의 통합 과정에서 의견 충돌이 있었으며, 총동창회 측은 지속적으로 통합에 반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